이재명 "전대 출마? 아직 결정할 상황 아냐…의견 듣는 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대선·지방선거 패배 책임론과 전당대회 불출마 요구에 침묵해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전에도 말한 것처럼 선거 개표날 말한 내용과 다른 게 없다.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저한테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6·1 지방선거 이후 공개 행보를 삼가온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민주당 의원 워크숍이 열린 충남 예산의 리솜리조트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8·28 전당대회 출마 결심이 섰느냐'는 질문에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며 "아직 어떠한 결정을 할 상황이 아니라 의원님들을 포함해 당원들,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는 중"이라고 답했다.

전날 전해철 의원이 사실상 자신의 불출마를 요구한 데 대해선 "특별한 의견이 없다"고 말했다. '워크숍에서 어떤 얘기를 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도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는 상태"라고 했다.

이 의원은 "지금까지 몇 차례 의원 여러분과 함께 의논할 자리가 있기는 했는데 제가 참석하는 것보다는 전해 듣는 게 훨씬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워크숍은 매우 중요한 일정이기 때문에 오늘은 의견도 같이 나누고, 모두가 선배 의원님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잘 경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