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문 안 열어줘" 한밤 신고한 중학생…아빠는 구청장 당선인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인천의 한 구청장 당선인의 아들이 “집에 들어가지 못한다”며 한밤 중에 119 신고를 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3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에 따르면 이날 0시쯤 인천시 한 아파트에서 구청장 당선인 A씨 아들인 중학생 B군이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집에 들어가려고 했으나 현관문 비밀번호가 바뀌어 들어가지 못했다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은 사실관계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고 B군을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중학생의 부모가 자녀를 집에 들어오지 못하게 학대하는 상황이 아닌지 의심됐기 때문이다.

경찰은 구청장 당선인 A씨의 방임 행위가 있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접수만 됐고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하지 못했다. 정치인이 관련된 사안이다 보니 인천청으로 사건을 가져왔다”며 “당시 집에 A씨가 있었는지 등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최근 아들이 집에 잘 들어오지 않는 등 말썽을 부려서 전문가 조언을 받아 집 비밀번호를 바꿨다. 비밀번호를 바꾼 사실도 아들에게 전달했다”며 “당시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추후 경찰 조사에서 사실관계에 관해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