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여직원 성추행 의혹 사과 "책임 통감…사죄드린다"

경북 포항 포스코. 연합뉴스

경북 포항 포스코. 연합뉴스

 
포스코가 최근 발생한 여직원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엄중하게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은 23일 사과문에서 "최근 회사 내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성 윤리 위반 사건에 대해 피해 직원과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회장은 "회사는 피해 직원이 조속히 회복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경찰 조사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며 " 자체적으로도 관련자들을 조사해 엄중히 문책하고 관리자들에게도 책임을 물어 피해 직원의 억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금번 사태를 통해 아직도 회사 내에 성 윤리에 대한 인식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이러한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성 윤리에 대한 추가적인 집합 교육을 하고,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사내 성 윤리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인식수준을 진단해 근본적인 쇄신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회사는 전 임직원들이 자부심을 갖고 근무할 수 있도록 건강한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2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여직원 A씨는 성폭행·추행 등으로 남성 직원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포스코는 피해자 분리조치를 한 뒤 성추행 혐의를 받는 조직 리더를 보직에서 해임하고 피고소인들도 경찰 조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업무에서 배제 조치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