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중호우로 중랑천 수위 상승…동부간선로 전면통제

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쏟아지는 폭우에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쏟아지는 폭우에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는 23일 계속되는 호우로 중랑천 수위가 상승함에 따라 동부간선도로 진입로가 전면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중랑천 월계1교 지점 수위는 오후 8시15분 기준 진입램프 통제수위인 15.83m를 넘어섰다. 이에 동부간선도로 진입램프가 전면 통제됐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퇴근길 시민들에게 미리 교통 상황을 확인하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라고 요청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