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디귿' 단어 두 번 말했다"…참석자가 밝힌 '최강욱 그날'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에서 6개월 당원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뒤 성희롱성 발언을 부인하며 재심 청구 의사를 밝힌 최강욱 의원에 대해 성희롱성 발언을 직접 들었다는 회의 참석자의 증언이 나왔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23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 참석자는 지난 4월 민주당 소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과 보좌진이 10여 명이 참석한 온라인 화상 회의에서 최 의원이 쌍디귿으로 시작하는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을 들었다.

한 의원이 해당 온라인 회의에서 화면을 꺼두자 최 의원이 “왜 얼굴이 안 보여 XXX치러갔어?”라며 쌍디귿으로 시작하는 단어를 말했다는 게 이 참석자의 설명이다. 이 참석자는 최 의원이 해당 발언을 연달아 두 번 했다고 밝혔다. 

이 참석자는 회의 때 최 의원의 성희롱성 발언을 들은 상대 의원이 “왜 그러냐”라고 반응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당시 무슨 말을 들었냐는 JTBC의 질문에는 "다른 일을 하고 있어서 당시 정확히 어떤 말을 들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라고 답변했다. 

최 의원은 재심 청구 의사를 밝히며 “발언의 상대방이 아닌 다른 이에게 가해가 되는 발언을 했다는 것을 입증할 근거가 무엇인지 꼭 확인하고 싶다”, “예수님 같은 성자가 아니고 그렇게 취급될 수 없음에도, 제가 마치 십자가에 매달려 당내외로부터 계속되는 비난과 공격으로 낙인이 찍히고 있는 게 아니냐며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음을 안다”, “거짓말이나 성희롱에 의한 가해자라는 오명은 꼭 벗어나고 싶습니다”라고 해명하며 결백을 강조했다. 장문의 글이었지만 당시 어떤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기술하지 않았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