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과 사랑에 빠진 모태솔로女…"아이도 낳았다" 진실은

인형과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은 브라질 여성. [트위터 캡처]

인형과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은 브라질 여성. [트위터 캡처]

 
인형과 사랑에 빠져 결혼하고 더불어 아기까지 낳았다는 브라질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20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미러 등에 따르면 브라질에 사는 메이리본 로차 모라이스(37)가 얼마 전 인형과 결혼식을 치르고 아이를 낳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그는 남자 친구가 없어 댄스파티에도 가본 적 없는 모태 솔로였다. 이에 그의 어머니는 마르셀로라는 남자 인형을 만들어 선물했다. 

모라이스는 "마르셀로를 처음 보는 순간 첫눈에 반했다"며 금새 마르셀로와 사랑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이후 모라이스는 마르셀로와 리우데자네이루 해변에서 하객 250명을 초대해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모라이스는 결혼식 날을 회상하며 "매우 중요하고 감동적인 날이었다"며 "마르셀로는 내가 평생 원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와 싸우지 않고 그저 나를 이해해준다. 유일한 단점은 게을러서 일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모라이스는 지난 5월 21일 아이 마르셀리뉴를 출산했다. 마르셀리뉴 역시 인형이다.     

인형과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은 브라질 여성. [트위터 캡처]

인형과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은 브라질 여성. [트위터 캡처]

 
그는 "임신 중에 4파운드 쪘다"면서 "35분 만에 아이를 낳았다. 진통은 없었지만 아이를 보는 순간 현실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몇 달 뒤 그는 "마르셀로와의 사이에서 아이가 생겨 아이를 아빠 없는 자식으로 만들고 싶지 않아 결혼식을 올린 것"이라고 밝혔다. 

모라이스는 "사람들이 아이를 두고 가짜라고 할 때 정말 속상하고 화가 나지만, 난 성품이 좋은 여자"라면서 "부모는 내게 정직하고 좋은 사람이 되고 어떤 것도 이용하지 말라고 가르쳤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