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명 이어 한달만에 300명 또 잘랐다…'도미노 해고' 넷플릭스 왜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비용 절감을 위해 직원 300명을 추가로 정리해고 했다. 지난달 이 회사는 정규직 직원 150명을 정리해고한 바 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상당한 사업 투자를 계속하고 있지만, 매출 성장 둔화와 맞물려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인력 조정에 나섰다"고 밝혔다.

넷플릭스의 이번 해고는 한 달 만에 이뤄진 2차 감원 조치로, 해고 규모는 전체 직원의 약 4%에 해당한다. 통신은 가입자 성장세가 꺾인 넷플릭스가 지출 비용을 통제하기 위해 추가 감원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넷플릭스는 지난 4월 유료 가입자가 11년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자 콘텐트 지출비 효율화, 광고가 포함된 저가 서비스 출시 등 각종 비용 절감 대책의 도입 계획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