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불출마땐 나도 안 나가" 홍영표 대놓고 압박…李 즉답 피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홍영표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홍영표 의원. 연합뉴스

친문(親文) 유력 당권 주자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의원에게 "전당대회에 불출마하면 나도 출마하지 않겠다"고 압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뉴스1은 참석자를 인용해 전날 오후부터 충남에서 진행 중인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홍 의원이 이 의원에게 전당대회 불출마를 압박했고, 이 의원은 "고민해보겠다"며 답을 피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워크숍에선 무작위 추첨으로 조를 뽑아 비공개 토론을 진행했는데, 이 의원과 홍 의원이 같은 14조에 배정됐다고 한다. 이장섭·박광온·어기구·김의겸·송갑석·고용진·허영·홍성국 의원 등도 같은 조였다. 

오후 8시 30분부터 조별토론이 진행됐고, 이 자리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 난상 토론을 펼쳤다. 14조에 배정된 대다수 의원은 이 의원에게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고 요구했고, 특히 홍 의원은 "이 의원이 전당대회에 불출마하면 나도 (전당대회에) 나오지 않겠다"고 압박했다. 이 의원은 다수 의원의 불출마 요구에 "고민해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이 의원은 워크숍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 출마에 대한 질문에 "아직 어떤 결정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님들 포함해 당원들과 국민 여러분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고 있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당내 '불출마 요구' '전해철 의원 불출마 선언' 등을 묻는 말에는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