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나토회의 왜 참가?" 中 딴지에 백악관 따끔한 한마디

 

중국과 미국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ㆍ태평양 국가들의 나토(NATOㆍ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은 루마니아에 위치한 NATO 군기지. [EPA=연합]

중국과 미국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ㆍ태평양 국가들의 나토(NATOㆍ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은 루마니아에 위치한 NATO 군기지. [EPA=연합]

중국과 미국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ㆍ태평양 국가들의 나토(NATOㆍ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아태지역은 나토의 관할권이 아니라는 중국의 주장에 미국은 중국이 관여할 일이 아니라고 맞받았다.  

중국 왕원빈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나토가 북대서양에 속하지 않는 아태지역을 끌어들여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 왕원빈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나토가 북대서양에 속하지 않는 아태지역을 끌어들여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이 먼저 경계심을 드러냈다. 23일 중국 외교부 정례 기자회견에서 AP통신 기자가 일본·한국·호주·뉴질랜드 정상의 나토 회의 참석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자 왕원빈 대변인은 “나토는 냉전의 산물이자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최대의 군사동맹”이라며 “미국이 패권을 유지하고 유럽 안보 지형을 조작하기 위한 도구로 수많은 민간인을 죽이고 수천만 명의 이재민을 일으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나토는 분명 북대서양의 군사 조직이지만 최근 몇 년간 힘을 과시하기 위해 아시아태평양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매우 위험하며 아태지역과 국제 사회의 단호한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또 “국가 간의 관계는 제3자의 이익을 목표로 하거나 해를 끼치지 않아야 한다”며 “분리주의와 대립을 조장하는 어떤 행동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북대서양에 속하지 않는 아태지역을 끌어들여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앞서 중국은 지난달 우리나라가 나토 사이버방위센터(CCDCOE)에 정식 가입한 데 대해 역내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라며 비판한 바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중국은 한국이 무슨 회의에 참여할지에 대한 거부권이 없다″고 지적했다. [UPI=연합]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중국은 한국이 무슨 회의에 참여할지에 대한 거부권이 없다″고 지적했다. [UPI=연합]

이에 대해 미국은 중국의 주장을 한마디로 일축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중국이 한국의 참여를 반대한다는 질문을 받고 “중국은 한국이 무슨 회의에 참여할지에 대한 거부권이 없으며 우리는 한국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는 유럽과 인도태평양 간 글로벌 안보가 연결돼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유럽에서 보듯 영토와 주권에 대한 공격이 인도태평양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중국을 겨냥했다.

그는 “한국이 그 회의에 참여할 것이라는 점은 중요하다”며 이번 회의가 태평양에서 나토와 유사한 것을 만들려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선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나토의 대응도 의제로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선 나토의 초청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