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장, BTS 병역특례 또 선그었다 "공정은 불변의 화두"

이기식 병무청장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병역특례 적용 문제를 신중히 다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방탄소년단(BTS) [AFP=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AFP=연합뉴스]

 
이 청장은 2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BTS의 병역 문제에 대한 입장이 그대로인지’ 묻는 말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이 청장은 “(병역은) BTS뿐만 아니라 젊은 청년에 공통적인 것”이라며 “공정이라는 화두, 이것은 병역의무에 있어 불변의 화두가 되지 않을까. 그렇게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병무 행정의 가장 큰 문제가 병역자원 감소라고 전제한 뒤 “어떻게 하면 좋은 병역자원을 군에 만들어줄 것인가가 병무청의 제일 큰 숙제이고, 그러면서도 청년의 가장 큰 화두가 공정”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기식 병무청장. 김성룡 기자

이기식 병무청장. 김성룡 기자

 
그러면서 “누구나 공정하게 군대에 간다고 느껴야 청년들이 국방의 의무를 잘 수행하지 않겠느냐”고 부연했다. 


BTS 멤버 중 복무 지원자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 청장은 “잘 모르겠다”면서도 “안 가겠다고 한 사람이 없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이 청장은 지난달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대중문화·체육·예술인들의 병역특례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병역 자원이 절벽에 부딪혔다, 청년들의 화두가 공정”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