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日총리 “현시점에 나토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예정 없어”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5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현시점에서는 양자 회담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다음달 10일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있어서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한·일 관계 개선안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는 미루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기존 회원국 30개국 정상 외에도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이 초대됐다.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과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등 다자회담 개최가 조율되고 있다. 이럴 경우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나토 정상 전체회의를 비롯해 최소 세 차례 대면하게 된다.


이번 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전임 문재인 정부 초반인 2017년 9월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만남 이후 4년9개월 만이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불투명하지만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마주 앉지는 않더라도 최소 세 차례의 다자회담을 전후해 ‘풀 어사이드(pull aside·약식회담)’ 방식으로 환담할 가능성은 열려 있다.

일본 정부 발표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25일 밤 일본을 출발해 26~28일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후 29일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후 30일 오후 일본으로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