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서 비비탄 20발 차 안에 박혔다…붙잡힌 '그 놈의 변명'

고속도로순찰대 참고 사진. [연합뉴스]

고속도로순찰대 참고 사진. [연합뉴스]

고속도로에서 옆 차로를 달리던 차량에 비비탄총을 쏜 4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충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30분쯤 대전∼통영 고속도로 통영 방향 남대전IC 인근에서 운전자 A씨가 옆 차로를 달리던 B씨의 승용차 조수석을 향해 비비탄총을 20여 발을 쐈다.

차량 창문이 내려져 있어 피해차량 조수석 동승자가 팔에 비비탄 총알을 맞아 멍이 들기도 했다.  

앞서 두 차량은 추월 문제로 상향등을 켜며 시비가 붙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차량에서 가스식 비비탄 총과 총알 3000여개, 휴대용 가스통 등을 발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앞 차량이 추월 차선인 1차선에서 속도를 내지 않고 비키지 않아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비비탄총은 취미로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경찰은 A씨를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