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카니발 가족...물놀이뒤 내딸 자취방 들어가 몰래 샤워"

네티즌 A씨는 강원 고성에 물놀이를 온 한 일가족이 딸의 집에 무단침입했다고 주장하며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네티즌 A씨는 강원 고성에 물놀이를 온 한 일가족이 딸의 집에 무단침입했다고 주장하며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여성이 혼자 사는 자취방에 한 일가족이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한 뒤, 집 앞에 쓰레기까지 투척하고 간 사연이 전해졌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전날 강원 고성에서 거주하는 딸에게 전화 한 통을 받았다. A씨의 딸은 “아르바이트 끝나고 퇴근해서 집 오니까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서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며 “모래가 한가득 있고 누군가 씻고 나갔다. 내 목욕용품도 쓴 것 같다”고 말했다.

딸의 전화를 받은 A씨는 딸의 자취방으로 급하게 이동했다고 한다.  

A씨는 “동네에 작은 해변이 있고 물놀이를 즐기러 오는 사람도 몇 명 있다”며 “(딸 자취방) 현관문 바로 앞에 화장실이 있는데, 가보니 누군가 딸 자취방 화장실에 들어와서 씻고 나갔다. 모래는 온 바닥에 칠갑을 했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폐쇄회로(CC) TV를 확인한 A씨는 신형 흰색 카니발을 타고 온 일가족의 소행임을 알게 됐다. A씨는 당시 장면이 담긴 CCTV 영상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A씨는 “모자 쓴 남성이 현관문 무단 침입해서 화장실 확인 후 사용했다”며 “이 남성은 화장실에서 나와 차를 뒤적거리며 모은 쓰레기를 봉투에 담아서 딸 집 앞에 투척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후 안경 쓴 남성이 물놀이 끝난 애들하고 등장했다. 모자 쓴 남성이 현관문 안쪽 욕실을 손가락으로 가리켜 위치를 알려줬다”며 “안경 쓴 남성이 애들과 욕실에 들어가 한참을 씻고 나왔다”고 했다.  

그는 “안경 쓴 남성도 출발 전 운전석 문을 열고 뒤적뒤적 하더니 절반 마시다 만 커피 석 잔을 땅에 내려두고 갈 길을 가더라”라고 토로했다.

A씨는 “나도 장사를 해서 지나가다가 화장실 쓴다는 분들 한 번도 거절해본 적 없다. 그러나 이건 아닌 것 같다.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뻔히 여성 목욕 비품이 널브러져 있는 남의 집 욕실을, 급한 용변도 아니고 온 가족이 씻고 갔다? 이건 아니다”라며 “뒷정리라도 하고 몰래 가면 되는데 모래 칠갑을 해뒀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어른이라는 작자는 둘 다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고 가기까지 했다. 도저히 이건 못 참겠다”며 CCTV를 통해 자동차 번호를 확인,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시골 건물이라 옆에 있는 가게와 붙어있어서 헷갈릴 수도 있지만, 출입금지 표시도 돼 있다”면서 “이런 사람들 생각보다 많다. 이슈가 안 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