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도 않은 횟집까지 협박…"배아프다"며 300만원 뜯어냈다

장염에 걸렸다며 가지도 않은 음식점까지 전화로 협박해 보상금을 받아낸 30대가 붙잡혔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상습사기 혐의로 A(3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장염에 걸렸다며 식당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30대가 붙잡혔다. 뉴스1

장염에 걸렸다며 식당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30대가 붙잡혔다. 뉴스1

 
A씨는 지난 5월 14일부터 27일까지 진주, 사천 등 경남지역 횟집 38곳에 전화를 걸어 장염에 걸렸다며 보상금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에 사는 그는 인터넷을 검색해 가지도 않은 횟집에 전화를 걸어 보상금을 요구해 300만원 이상을 뜯어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강원·부산·제주 등 다른 지역 횟집을 상대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