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 다툼 입 연 박수홍 "결혼하면 죽는단 형, 지옥 자체였다"

방송인 박수홍 [MBC 실화탐사대]

방송인 박수홍 [MBC 실화탐사대]

 
방송인 박수홍(52)이 친형 가족과의 법적 다툼에 대해 입을 열었다.  

MBC ‘실화탐사대’는 오는 30일 박수홍과 친형 가족과의 법적 다툼을 다룬다. 지난해 박씨는 자신의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였던 박진홍 씨의 횡령 혐의로 고소하고,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박씨 측이 주장하는 횡령 금액은 무려 116억 원. 이조차도 소멸시효 조항 때문에 10년 치만 책정된 금액이라고 한다.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조사 과정에서 친형 부부가 법인카드로 백화점에서 고가의 여성 의류를 구입하고 조카들의 학원비 등을 결제해 온 것이 확인됐다. 소명을 요청했으나 친형 부부는 이에 답하지 않았다.

박씨는 27일 공개된 예고편에서 “형과 형수를 많이 믿었다”면서 배신감을 토로했다.


박씨는 형이 자신에게 “넌 결혼할 팔자가 아니다”, “넌 결혼하면 죽는다” 등의 발언을 했다며 당시 적었던 메모와 녹음파일도 공개했다.

박씨가 공개한 녹음파일에서 친형은 “부모 형제를 자르든지 여자를 자르든지, 그 사주가. 네가 그렇다고”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씨는 “저한텐 지옥 자체였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씨는 친형 가족이 자신의 이름으로 들어놓은 8개의 사망보험 때문에 심적 고통을 받았다고 했다.

박씨 측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노종언 법무법인 에스 변호사는 “박수홍이 가입할 때 사망보험이라는 말은 못 들었고 (친형 회사) 법인 구성원 치료비 보험 정도로 알았다”라며 “8개 중 4개는 해지를 했고 나머지는 계약자가 친형 회사로 되어 있어 해지를 못했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 보험 전문 변호사는 ‘실화탐사대’에 “연예인임을 감안해도 1회 보험료가 고액인 다수의 보험에 가입한 건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박씨는 지난해 7월 친형과 법적 다툼을 벌이던 중 23살 연하 여성과의 결혼을 발표했다.

당시 비연예인인 박씨 아내와 관련한 각종 루머가 퍼졌는데 유포자 중 한 명이 형수의 절친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박씨는 “작년 혼인신고를 한 아내는 비연예임에도 불구하고 얼굴까지 공개돼 큰 상처를 입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면식도 없는 남자와 연애를 하고 마약을 일삼았다며 콘텐츠를 쏟아냈던 유튜버의 주장과 관련한 사실 여부에 대해서도 들려줄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