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나토국과 경제 네트워크 집중”…3박5일 강행군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7일 오후 2시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했다. 27일 밤 9시30분(이하 현지시간) 스페인에 도착하는 윤 대통령은 3박5일 간의 ‘외교 강행군’을 펼칠 계획이다.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이자 다자 정상외교 무대 데뷔전이다.

한국 정상이 미국과 유럽 중심의 집단안보체제인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과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국이 ‘파트너국’으로 공식 초청을 받았다. 나토가 이번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군사적 부상을 새로운 위협으로 규정해 대응할 계획인 가운데 미국이 유럽과 아시아의 동맹 우방국을 한데 모아 중국·러시아라는 두 위협에 동시 대응하기 위한 의도란 분석이 나온다. 다만 대통령실은 “나토 회원국 및 참가국들과 경제·인권·기술 분야 등에서의 네트워크 확대 및 심화에 집중할 방침”이라며 나토의 반중·반러 기조와는 일정 부분 거리를 뒀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27일 밤 스페인에 도착하는 윤 대통령은 하룻밤 휴식을 취한 뒤 28일 오후 핀란드를 시작으로 네덜란드·폴란드·덴마크(29일), 체코·영국(30일)과 잇따라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다. 윤 대통령은 이들 국가와 ‘포괄적 안보’ 차원에서 원자력 수출 및 반도체, 방위산업, 재생에너지 등의 관련 논의도 진행할 방침이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캐나다 및 루마니아 정상과는 각각 약식 회동을 한다.

순방의 하이라이트는 29일이 될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30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함께 3자 정상회담을 갖는다. 북한의 핵실험 징후 등 고도화되는 북한의 도발 움직임이 주요 의제다. 이어 오후 3시 개최되는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3분가량의 연설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 사회의 지지를 당부할 계획이다.

순방에 동행하는 김건희 여사는 스페인 왕실이 마련한 배우자 세션에 참여한다. 윤 대통령 부부는 30일 오후 스페인 경제인들과의 오찬 후 귀국길에 올라 한국 시간으로 내달 1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윤 대통령 부부의 서울공항 출국길에는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나와 배웅했다. 국민의힘에선 권성동 원내대표와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다. 이준석 대표는 불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