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여명 모인 쇼핑센터에 러 미사일 '펑'…최소 13명 사망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중부의 쇼핑몰을 미사일로 공격했다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텔레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 주(州) 크레멘추크 시의 쇼핑몰에 러시아 미사일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그는 "미사일이 떨어질 당시 쇼핑몰엔 1000명이 넘는 사람이 있었다"며 쇼핑몰에서 화염과 검은 연기가 치솟는 영상을 게재했다.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크레멘추크의 한 쇼핑몰이 러시아의 폭격을 받아 화염에 휩싸인 모습. 사진=젤렌스키 대통령 텔레그램 캡처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크레멘추크의 한 쇼핑몰이 러시아의 폭격을 받아 화염에 휩싸인 모습. 사진=젤렌스키 대통령 텔레그램 캡처

 
젤렌스키 대통령은 "쇼핑센터가 화염에 휩싸여 있고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 중"이라며 "희생자 수는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곳은 러시아군에 어떤 위협도 되지 않으며, 전략적 가치가 전무하다"며 "러시아군에 인간성을 바라는 것은 부질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드미트로 루닌 폴타바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40명 이상이 부상했다"며 "21명이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상자 중 6명은 위중한 상태이며, 어린이 2명을 포함한 나머지 부상자는 입원하지 않고 진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인구 약 21만7000 명의 크레멘추크는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큰 정유시설이 있는 공업 도시다.

이와 별개로 우크라이나 리시찬스크주의 세르게이 가이다이 주지사가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 위치한 리시찬스크을 로켓으로 공격해 최소 8명의 시민이 사망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가이다이 주지사는 텔레그램 메시지를 통해 "러시아는 오늘 물탱크에서 물을 받기 위해 모여있는 사람들을 향해 다연장 로켓을 발사했다"면서 "8명의 주민이 사망했으며 2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리시찬스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완전히 장악하기 위해 목표로 삼고 있는 지역이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이번 미사일 공격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 소집도 요청했다.

AFP·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세르히 키슬리차 주유엔 우크라이나 대사는 6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알바니아 주유엔 대표부에 서한을 보내 "러시아는 오늘 사람들이 밀집한 쇼핑센터를 미사일로 포격해 또 한 번의 테러 행위를 저질렀다"며 안보리 회의를 열어달라고 요구했다.

안보리는 우크라이나의 요청에 따라 쇼핑센터 미사일 공격과 러시아의 다른 민간인 살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28일 오후 열기로 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