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혁신위 '이준석 사조직' 아니다…李가 뽑은사람은 나 뿐"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당내 일각의 '이준석 사조직론'에 대해 "오해들이 많았다"면서도 "위원들의 면면을 보면 더이상 누구의 사조직이라는 말씀들을 안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28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인적 구성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준석 대표가 지명한 사람은 저 하나밖에 없다"며 "나머지 7분을 최고위원이 각자 지명하셨고, 그다음 7명은 제가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인선 과정에서 이 대표가 저에게 어떠한 이야기도 한 바가 없다"며 "7명의 제가 추천한 위원은 전적으로 제 책임하에 제가 추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에서 이기고 혁신을 한다는 게 이례적이기는 하다"라며 "당의 현재 모습 그대로 국민들에게 다가가서는 우리 당이 미래가 있느냐는 절박함 때문에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당의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혁신위가 출범했다. 그런 뜻에 저도 동감해서 혁신위원장을 맡기로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공천의 룰, 많은 사람들이 들어와서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예측 가능한 시스템 등이 마련됐으면 좋겠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범위에서 얼마나 공천에 관한 규정을 정비할 것인지는 논의해 보고 또 국민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사조직' 발언 김정재, 잘못알았다 사과"

한편 김정재 의원이 전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위원 13명 중 5명을 이 대표가 지목했다. '이준석 혁신위'라고 보면 된다"고 했던 발언에 대해, 최 위원장은 "바로 김 의원이 전화와 '잘못된 인포메이션을 가지고 얘기했다, 미안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해당 방송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지명한 5명이 누군지 밝히라"며 "혁신위 첫 회의가 진행되는 상황 속에서도 혁신위에 대해 '이준석 사조직론'을 내세워 끝까지 흔드는 모습이 의아하다"며 김 위원을 겨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