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반도체 특위 토론, 여야와 이념 초월해야"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제1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제1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양향자 의원이 "여기에서 일어나는 토론이나 성과가 여야와 이념을 초월해야 하고, 한 기업이나 엔터프라이즈의 문제로 국한되지 않아야 하며, 모든 정부부처를 통합해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28일 국민의힘 '반도체 산업 특위' 첫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반도체 산업과 인재육성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드러낼 때 가슴 뛰면서도 한편으로는 걱정이 앞섰다. 그러나 오늘 대한민국 헌정사 최초로 여당의 특위 위원장을 야당 인사가 맡는 드라마 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반도체 산업이 그만큼 중요하고 시급하다는 시대적 공감대, 그 위대한 변화에 제 7년의 노력도 담겨있다는 생각에 감개가 무량하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 시대의 반도체는 경제이자 외교이며 안보"라며 "우리가 경쟁해야 할 것은 상대의 정파가 아니라 미국, 중국, 대만, 유럽, 일본 등 반도체 산업에 있어서 우리와 경쟁하는 세계적 국가"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특위가 만들 정책의 방향은 크게 3가지다. 첫째는 규제 개혁, 둘째는 세액 공제, 셋째는 인재 양성"이라며 "국회가 개원하고 국회 차원의 특위가 구성 되는 대로 시급한 입법부터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특위가 시작되는 오늘이 대한민국과 한국 정치가 미래로 런칭하는 역사적인 날이 되기를 바란다"며 "훗날 대한민국이 '과학기술 패권 국가'로 우뚝 설 때, 많은 사람이 오늘을 그 시작으로 기억할 수 있었으면 여한이 없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