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성상납 의혹' 수사 속도…김성진 대표 30일 옥중조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정부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 인재육성과 지방 정부의 역할’ 정책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정부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 인재육성과 지방 정부의 역할’ 정책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뉴스1

경찰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이번 주 조사한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김성진 대표를 30일 참고인 신분으로 접견 조사하기로 했다.

조사는 당초 이달 20일로 예정됐다가 김 대표 측이 증거 자료 검토 등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하면서 한 차례 미뤄진 바 있다.

김 대표 측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30일 오전 9시 30분부터 김 대표에 대한 참고인 조사가 서울구치소에서 수사접견 형태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예정은 그렇게 되어 있으나 조사를 할지 안 할지는 그날 가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준석 대표가 2013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이던 당시 이 대표에게 성 접대와 명절 선물 등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로, 이와는 별개의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경찰은 지난해 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 대표를 고발한 사건을 지난 1월 검찰에서 넘겨받아 수사를 벌여왔다. 이 대표는 의혹이 제기된 지난해 12월부터 성 상납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성 상납 및 증거 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내달 7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