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아버지에 흉기 휘두른 20대…피해자·피의자 모두 중태

자신을 만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헤어진 여성의 집을 찾아 그의 아버지에게 흉기를 휘두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서울 구로구의 한 주택가에서 흉기를 휘두른 20대 남성을 수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구로구 소재에 있는 50대 남성 B씨의 집에 침입해 그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이 집은 A씨가 알고 지내다 헤어진 여성 C씨의 집이었다. 피해자는 이 여성의 아버지다.

A씨는 택배기사로 위장하고 흉기를 지닌 채 집을 찾아갔지만, C씨는 집에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상해를 입은 B씨가 1층 도로로 내려왔고 이를 본 그의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고 있으며 현재 중태다.  

범행 후 도주한 A씨도 막다른 골목길에서 뛰어내려 크게 다치면서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C씨가 만남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모두 중태에 빠져 현재 진술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라며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