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연이은 北 위협에…한미일 정상, 대북 경제압박 논의"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EPA=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EPA=연합뉴스

 
미 백악관은 한미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의 계속되는 위협과 관련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28일(현지시각)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로 이동하는 기내에서 "이번 3국 정상회담은 3국 지도자 간에 오랜만에 열리는 회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인도·태평양 파트너와 나토 동맹국과 함께 중국이 제기하는 도전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면서 "중국 문제는 이번 나토 전략개념에도 반영되는 것처럼 나토 동맹국과의 관련성도 증대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의 내달 방한 시 추가 대북 제재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제재에 대응해) 지속해서 수익을 얻는 방법 측면에서 적응해왔기 때문에 우리도 지난 18개월간 새 제재 대상을 계속해서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새 재원을 얻는 것을 차단하는 방법을 지속해서 찾을 필요가 있으며 이것은 옐런 장관과 한국의 재무 당국이 논의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함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필요한 재원을 북한이 조달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비롯해 경제적 압박 차원에서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