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저는 가만히 있는데…언제까지 메시지 혼선 가져올지"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 여부를 두고 정치권에서 연일 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언제까지 저는 가만히 있는데 이렇게 메시지 혼선을 계속 가져올지 의문"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오늘 국민일보에 등장한 '여권 핵심관계자'는 누구였을까요"라고 익명 인터뷰로 혼선을 가중시키는 인물을 겨냥했다. 

앞서 이날 국민일보는 여권 핵심관계자가 '이 대표가 최근 윤 대통령에게 면담 신청을 했지만, 윤 대통령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후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앞으로 만남을 요청할 경우 정확한 의제나 사유를 사전에 밝혀줄 것'을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는 이 대표와 윤 대통령의 '25일 만찬설'에 대해 대통령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반면, 이 대표는 "대통령의 접견일정을 외부에 유출한 적이 없다"며 엇갈리는 입장을 내놓은 상황에서 나왔다. 


두 사람이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가졌는지 의문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윤 대통령과의 만남을 원했지만 윤 대통령이 거절했으며, 사전에 의제를 밝히라며 이 대표에게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이라는 기사가 보도된 것이다.  

한편,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윤 대통령이 이 대표에게 사전에 의제를 밝히라는 식의 요청을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