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 이체할게요' 은행 앱 보여준 뒤 취소… "신종 먹튀 주의하세요"

모바일 뱅킹으로 밥값을 이체한 척 식당 주인을 속인 이른바 ‘먹튀’(값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보배드림 인스타그램]

모바일 뱅킹으로 밥값을 이체한 척 식당 주인을 속인 이른바 ‘먹튀’(값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보배드림 인스타그램]

모바일 뱅킹으로 밥값을 이체한 척 식당 주인을 속인 이른바 ‘먹튀’(값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인스타그램에는 “[제보 CCTV] 어르신 상대로 하는 신종사기 주의하세요! 은행 앱 실제 입금 전 화면 보여주면서 입금했다고 거짓말하고 먹튀하는 남성이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CC(폐쇄회로)TV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CCTV에서 한 남성이 계산대 근처로 간 뒤 휴대폰에 있는 은행 앱을 열어 식당 주인에게 보여준다. 식당 주인은 휴대폰 화면을 본 뒤 고개를 끄덕거렸다. 이후 이 남성은 곧바로 이체 취소 버튼을 누르고 식당 주인에게 인사를 하며 자리를 떠났다.  

보배드림 측은 “은행 앱을 사용해 실제로 입금 전 화면을 보여주며 입금했다고 거짓말하고 먹튀한 남성이 있다”며 “어르신들은 실제 통장에 입금됐는지 확인하거나 혹은 입금되면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문자나 앱 알림 서비스를 신청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모님이 자영업을 하시면 자녀들이 이 내용을 꼭 공유해달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요즘 먹튀 너무 많다”, “고의적이고 악질적인 먹튀니 반드시 경찰에 신고해서 사기죄로 강력한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 “무전취식 벌금을 10배로 늘려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무전취식은 경범죄에 해당해 10만원 이하 벌금·구류·과료 등에 처해질 수 있다. 상습적으로 무전취식을 했거나 고의성이 인정될 경우 형법상 사기죄가 적용될 수도 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