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선이 툭 튀어나왔네"…베일 벗은 '아이오닉6' 깜짝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외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외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기술과 미학의 감성적 융합" 
 
현대차가 두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의 내·외장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하며 내놓은 자평이다. 현대차는 29일 서울 K-POP 스퀘어, 런던 피커딜리 서커스, 뉴욕 타임스퀘어 빅 카후나 등의 디지털 전광판에 아이오닉6 3D 디자인 '언베일 필름'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아이오닉6은 현대차의 전동화 시대 새로운 디자인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기반으로 탄생했다. 우주선을 닮은 유선형 실루엣으로 바람의 저항성을 최소화하고, 뛰어난 공기역학적 형상을 구현한 게 특징이다. 

이 차는 전작인 아이오닉5에 이어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두 번째 모델이다. 긴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넉넉한 공간성을 갖췄고, 전면부는 입체감 있게 연출된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낮게 시작되는 후드는 곡선미가 강조된 스트림 라인 실루엣과 어우러진다.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외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외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아이오닉6의 디자인 컨셉 스케치. [사진 현대차]

아이오닉6의 디자인 컨셉 스케치. [사진 현대차]

 
측면부에는 내장형 도어 핸들과 디지털 사이드미러로 실용성을 높였고, 내부는 누에고치를 연상시키는 '코쿤'형 인테리어로 탑승자에게 편안함을 더했다. 아이오닉6의 긴 휠 베이스는 실내공간성을 확보하고, 내연기관차와 차별화되는 평평한 승객석 바닥은 공간의 활용성을 높여준다.

 
현대차가 아이오닉6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는 충전 및 전원 온·오프, 음성인식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해준다. 또 현대차 중 처음으로 잔잔한 물결처럼 파동을 그리며 퍼지는 실내조명(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를 적용했다. 도어 트림에 위치하던 각종 조작 버튼은 모두 센터 콘솔로 이동시켰고, 조작 버튼이 사라진 도어는 기존 버튼의 영역만큼 두께를 줄였다.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내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내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내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29일 공개한 '아이오닉6' 내장 디자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아이오닉6에 친환경 소재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폐타이어를 재활용한 도료와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도료로 입힌 내외장 도색, 친환경 가죽과 재활용 플라스틱 원단을 사용한 시트 등이 입혀졌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7월 아이오닉6 '월드프리미어'를 통해 세부 사양을 공개하고 '2022 부산모터쇼'에서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아이오닉 6의 실제 모습을 처음으로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부사장)은 "아이오닉6은 전동화 시대를 맞이해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함께 고객 중심의 가치를 고민해 만들어낸 개성적 스트림라인 디자인"이라며 "도심 속 나만의 안식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