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6.3% "김건희 여사, 영부인 역할 잘 못하고 있다"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김아영 디자이너의 작품등이 전시된 K-패션 전시회를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김아영 디자이너의 작품등이 전시된 K-패션 전시회를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영부인으로서의 역할을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데이터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실시한 조사에서 김 여사가 ‘잘못한다’고 보는 응답이 56.3%(아주 잘못한다 41.4%, 다소 잘못한다 14.9%)로 나타났다.  

‘잘한다’는 응답은 36.6% (아주 잘한다 13.3%, 다소 잘한다 23.3%)였다. 이어 ‘잘 모르겠다’고는 응답은 7.1%로 집계됐다. 두 응답의 차이는 19.7%로 오차범위 밖이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연령별로는 30대가 67.1%로 가장 높았고 40대(66.1%), 50대(61.6%)에서도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제주권(69.2%), 호남권(66.9%), 충청권(60.4%)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49.3%가 김건희 여사의 역할을 ‘축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확대’ 해야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4.7%에 그쳤다. 또 현재 수준을 유지 해야한다는 응답은 21.4%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는 긍정 평가가 45.3%에 그친 반면 부정 평가가 50.4%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같은 조사에 비해 긍정평가 12.4%포인트 하락, 부정평가는 12.3%포인트 오른 데드크로스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ㆍ인사에 대해 검찰공화국이라는 주장에 동의하는지’를 물었더니 ‘그렇다’는 응답이 61.0%, 그렇게 보지 않는다는 응답이 35.2%였다.

아번 조사는 지난 27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응답률은 6.3%다. 자세한 사항은 데이터리서치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