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전 민주당, 같은 호남이니 월북 인정하면 보상해준다더라"

서해 해역에서 북한의 총격으로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친형 이래진씨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로비에서 윤성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 등 4명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유족 측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김기윤 변호사. 뉴스1

서해 해역에서 북한의 총격으로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친형 이래진씨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로비에서 윤성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 등 4명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유족 측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김기윤 변호사. 뉴스1

서해상에서 북한군에게 피살된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가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저한테 '같은 호남이니 같은편 아니냐 월북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생의 사건과 관련해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아닌 국민의 생명에 정부가 과연 어떤 역할을 했느냐(는 게 문제)"라며 "저에게 처음에 '첩보가 있는데 아주 중요한 정황들이 있어서 월북을 인정하라'는 식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민주당이 동생의 월북 인정을 대가로 보상책을 제시했다며 "'보상의 형태가 국가가 (직접) 해줍니까?' 물으니 '기금을 조성해서 해주겠다, 어린 조카들을 생각해서 월북인정하면 해주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단호히 거절했다. 동생은 월북 안했고, 나 그딴돈 필요없고, 동생의 명예를 밝힐것이고 진상규명하겠다고 했다"며 "그런돈 없어도 내가 충분히 벌어서 조카들 먹여살릴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다음날까지 재차 글을 올려 "민주당은 2020년 진상조사TF를 만들어 저와 동생을 깔아내리는 것 외엔 아무것도 안했다"며 "저를 만나 월북 인정하라고만 했다. 이제와서 다시 (진상조사TF를) 하겠다니 당당히 상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 진상조사TF는 지금의 대통령실을 문제삼을게 아니라 당시 청와대가 뭘 했는지를 조사해야 할 것"이라며 "여·야 진상조사TF, 당시 관계자 전원 한자리에 모여 토론하자"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