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이재명, 민주당의 BTS…잠시 멈춤과 숙성 시간은 본인에 더 도움될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경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경록 기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이재명 의원은 우리 민주당의 BTS(방탄소년단)"라며 "(당대표) 출마 여부를 떠나서 잠시 멈춤과 숙성의 시간은 본인과 전체에게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BTS가 최근에 잠시 멈추면서 숙성의 시간을 갖는다는 화두를 던지지 않았나. 사실 팬들 입장에서 보면 굉장히 아쉽고 섭섭한 건데 곰곰이 생각해 보면 굉장히 위대한 결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 의원의 출마 문제는 본인의 자유 판단과 결단의 문제"라면서도 "다만 출마 여부 이전에 중요한 선거의 후보였고 또 최근 지방선거에서의 선거 총괄 책임자였기 때문에 그에 대한 평가를 스스로 내놓을 필요는 있다"고 했다.

민주당 일부에서 이 의원 출마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사실 그런 접근에 그렇게 동의하지는 않는다"며 "그(출마) 문제는 그야말로 정치인 개인의 결단 문제고, 그 결단을 하는 모습 또 그 결단의 전제인 평가를 내놓는 것이 평가되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김 의원은 "이 의원께 말씀드린다면 제가 의원 워크숍에서도 얘기했지만 저는 저 스스로 이러이러한 점이 문제였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며 "당대표를 지낸 분이든 대선 후보를 지낸 분이든 그냥 포괄식이 아니라 이런 점이 문제가 있었고 어떻게 극복하겠다는 평가를 내놓는 것이 국민에 대한 기본적인 도리"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의원이 출마하면 분당의 가능성도 있나'라는 질문에는 "당연히 그건 있으면 안 되는 일"이라며 "그렇게까지 가면 안 되는 것이기 때문에 더 본질적으로는 현재는 갈등 축소, 화합 지향점으로 가는 일종의 어떤 물질의 바뀜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책임 문제에서도 자유롭고 특히나 제가 계파 이런 걸 별로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어서 흔히 얘기하는 친문, 친명, 친낙 이런 데서 비교적 자유롭고 비교적 다 가깝다"며 "화합하면서 지금 2년의 국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한편으로는 견제하고 또 한편으로는 끌어가야 하지 않나. 제가 가장 준비된 사람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