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완도 앞바다서 발견된 유나양 가족 차량 인양 작업 시작

경찰이 29일 오전 완도 앞바다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을 시작했다.  

 
이날 광주경찰청과 완도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오전 10시 전남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인근 해상에서 바지선을 동원해 조양 가족의 아우디 승용차를 인양을 시작했다. 승용차는 전날 오후 방파제에서 80여m 떨어진 물속에서 발견됐으며 가두리양식장 끄트머리에서 차가 거꾸로 뒤집힌 채 앞부분이 펄에 박혀 있었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의 차량을 인양할 크레인이 차량 발견해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의 차량을 인양할 크레인이 차량 발견해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완도 송곡항 인근 해상에는 55t급 바지선과 25t급 크레인이 투입했다. 경찰은 이들 바지선과 크레인의 위치를 재조정한 뒤 본격적인 차량 인양 작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