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 늦다" 휘발유 붓고 불 질렀다…응급실 방화 순간 '아찔'

지난 24일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60대 남성 A씨가 휘발유를 바닥에 뿌리고 불을 지른 장면. [KNN 영상 캡처]

지난 24일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60대 남성 A씨가 휘발유를 바닥에 뿌리고 불을 지른 장면. [KNN 영상 캡처]

병원 진료에 불만을 품은 60대 남성이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휘발유를 붓고 불을 지르는 사건이 벌어졌다.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였지만 의료진의 침착한 대응으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 28일 KNN은 60대 남성 A씨가 지난 24일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휘발유를 바닥에 뿌리고 불을 지른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 TV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에는 A씨가 휘발유가 든 페트병을 든 채 응급실 자동문으로 천천히 걸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페트병 뚜껑을 열고 휘발유를 바닥에 콸콸 쏟아부으면서 걸어갔다.

의료진이 제지했지만 A씨는 멈추지 않고 걸어갔다. 이후 응급실 구석에서 라이터를 켰고, 불길은 순식간에 응급실 바닥으로 번졌다.

놀란 의료진은 불길을 피해 몸을 피한 뒤 곧바로 화재 대응에 나섰다. 의료진 한 명은 소화기를 들고나와 진화를 시작했고, 응급실 안 다른 의료진은 환자들을 대피시켰다. 의료진이 서둘러 대응한 덕분에 불은 1분 만에 꺼졌다.


하지만 화재로 인한 연기와 냄새 때문에 응급실은 10시간 넘게 운영을 중단해야 했다. 사고 당시 응급실에는 환자와 의료진 등 47명이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응급실에 있던 환자의 보호자로 파악됐다. 그는 범행 3시간 전에도 자신의 아내를 빨리 치료하라며 소란을 피웠고, 출동한 경찰이 귀가조치시키자 돌아와 불을 질렀다.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방화 당시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불이 옮겨붙어 2~3도 화상을 입었다. 그는 자신이 불을 지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방화 혐의로 입건해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