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기시다, 마드리드서 '회동 대신 조우'…"한일 미래지향적으로"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처음으로 대면했다. 이번 만남은 한일 정상회담이나 약식 회동(풀어사이드)이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두 정상이 '조우'의 형식으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대변인실은 윤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국왕인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났다고 밝혔다. 이날 만찬은 마드리드에서 개막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을 환영하는 자리다.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의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고,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 나와 참모들은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감사하다.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 한일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한다.또 두 정상은 오는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등에 대화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 3월 11일 기시다 총리와 15분간 전화 통화를 했으며, 당시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당선축하의 뜻을 밝힌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