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브랜드안과역…지하철 7호선 논현역, 9억원에 팔렸다

7호선 논현역.

7호선 논현역.

서울교통공사가 진행 중인 ‘역명병기 판매 사업’ 입찰에서 지하철 7호선 논현역이 최고가인 9억원에 최종 낙찰됐다. 논현역은 앞으로 강남브랜드안과라는 이름으로 함께 불리게 된다.

 
29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5호선 강동역 등 14개소 역명병기 유상판매 3차’ 사업 결과 14개소 중 논현역 단 한 곳만 낙찰됐다.

역명병기 사업은 기존 서울 지하철역 이름에 인근 기업이나 기관 이름을 유상으로 함께 병기하는 사업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역명병기사업을 시행 중이다.

공사는 이달 초 지하철 1~8호선 관할 역 중 2022년 유상표기 계약종료 예정이거나 부역명이 없는 역 50곳의 역구내 및 전동차 표기시설물을 대상으로 입찰공고를 실시했다.

이날 발표된 3차 입찰참여역은 강동·답십리·마포·발산·여의나루·여의도(5호선), 망원·응암(6호선), 남구로·논현·학동(7호선), 복정·장지(8호선), 공덕(5·6호선) 등 14개소다.


3차 입찰에서는 주요 환승역인 공덕역이 가장 비싼 가격인 4억2623만6066원으로 책정됐다. 논현(2억9001만8480원)·학동(2억7976만1526원)·강동(2억6827만3447원)·여의도(2억5471만3774원) 등 주요 역에 대한 입찰도 관심이 쏠렸다.

논현역에는 3곳의 업체가 입찰에 참여했으며, 이중 최고액인 9억원을 써낸 강남브랜드안과가 최종 낙찰됐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유찰됐다 하더라도 입찰한 매체가 없는 곳이 아니다”라며 “계속해서 입찰 및 계약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