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MB 석방은 만시지탄…누가봐도 文 정치보복 수사였다"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지난 7일 오전 대구 동대구벤처밸리 대구테크노파크에서 열린 민선8기 대구시장직 인수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지난 7일 오전 대구 동대구벤처밸리 대구테크노파크에서 열린 민선8기 대구시장직 인수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8·15 광복절 특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홍 당선인은 29일 페이스북에 "박연차 리스트 사건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자진케 했다는 이유로 정치보복 수사를 받고 투옥되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형집행정지로 석방된 것은 만시지탄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홍 당선인은 "가족기업인 다스는 형인 이상은 씨 소유였는데 MB 운전사를 꼬드겨 MB 것이라고 자백받은 후 횡령으로 몰아가고 삼성에서 워싱턴 에이킨검프에 지급한 돈은 법률 고문료인데 BBK 소송 대가로 둔갑시켜 뇌물죄로 몰아간 것은 누가 보더라도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정치 보복 수사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아직도 문 정권이 덮어씌운 그 악성 프레임이 그대로 작동해 지금도 일방적으로 MB를 비난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뒤늦게나마 바른 결정을 해준 윤석열 대통령께 감사드리고 8·15특사로 이 잘못된 정치보복을 부디 바로 잡아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시민단체가 요구한 대구시 관사 폐지에 대해선 반대의 뜻을 밝혔다.


홍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추가로 글을 올리고 "관사 폐지 문제가 쟁점이 되고 있다"며 "그 쟁점의 중심은 5공 시대 지방 청와대로 불릴 만큼 대통령이 지방 순시 때 잘 숙소를 마련하느라 만든 호화 지방관사를 폐지하자는 측면에서 시작된 것이고 공직자가 지방 근무 때 기거할 숙소를 제공해 주는 것은 그런 호화 관사 문화와는 다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군대대장이상, 부장검사, 부장판사, 경찰서장 등 이상의 공직자분들이 지방근무 시 제공하는 숙소는 종래 관사 문화와는 전혀 다른 것"이라며 "근무지를 옮길 때마다 집을 사고팔아야 한다면 누가 공직을 맡으려고 하고 지방에 내려가려고 하겠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