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통령실-당 사이, 누군가 의도적으로 불화 일으키려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한 매체의 '윤석열 대통령의 면담 거절' 보도와 관련해 "누군가 의도적으로 대통령실과 당 간에 불화를 일으키기 위해 이런 익명 인터뷰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진행된 제2연평해전 20주년 승전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이게 우연한 상황이 아닐거라고 본다"며 "국민 여러분도 익명발로 나오는 인터뷰는 어지간해서는 다 무시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날 국민일보는 익명의 여권 핵심 관계자를 인용해 "윤 대통령이 최근 이 대표의 면담 요청을 사실상 거부하면서 '앞으로 만남을 요청할 경우 의제나 사유를 사전에 밝혀줄 것'을 통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사실 누가 했는지 확인되지 않는 발언이고, 바로 대통령실에서 상반된 입장이 나온 걸로 안다"며 "저는 지금까지 대통령에 대한 언급을 제가 먼저 하는 경우는 없다. 그런데 매번 이런 게 어떻게 익명의 보도로 튀어나오고, 그걸 대통령실에서도 반박하고, 제가 입장을 밝혀야 하는 상황이 지방선거 이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올리며 "언제까지 저는 가만히 있는데 이렇게 메시지 혼선을 계속 가져올지 의문이다. 오늘 (이 기사에) 등장한 '여권 핵심 관계자'는 누구였을까요"라고 쓴 바 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포항 방문 일정에 대해선 "갑작스러운 일정은 아니고 김영식 의원실에서 예전부터 원자력 관련 방문 일정을 잡아달라고 했었다. 의원실과 협의를 통해 일정을 정리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이 대표의 포항행과 관련해 '자신을 비토하는 인사를 겨냥해 무력 시위를 재개하는 듯한 행보'라는 해석을 내놓은 걸 반박한 것이다.

포항은 최근 당 혁신위원회에 대해 "이 대표가 혁신위원 5명을 지명했다. '이 대표의 혁신위'라고 보면 된다"고 이 대표를 겨냥해 비판 발언을 했던 김정재 의원의 지역구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솔직히 말하면 김 의원이 저에 대해 굉장히 부적절한 발언을 이어나가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것과 포항 방문이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허위 사실에 기반한, 당 대표에 대한 공격은 어차피 포항 시민들에게도 지지받지 못할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제가 포항에 못 갈 이유는 없다. 김 의원이 포항의 영주도 아니고…"라며 "어제 보니까 일정을 제가 다 했음에도 비공개였다는 이유로 제가 잠행한다는 얘기도 나오는데 어제 하루종일 대표실에 있고 빡빡한 일정을 수행한 걸 언론인들이 다 아실 것"이라고 했다.

安 "2016년 내가 이겨 상처" 李 "2016년 사시나" 

안철수 의원이 전날 '이 대표의 공격이 이해가 안 된다. 2016년 총선 때 승리가 상처가 됐을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과 관련해, 이 대표는 "안 대표가 2016년에 사시나보다. 그런 거 평생 즐기십시오"라고 비꼬기도 했다.

안 의원은 최근 방송에 출연해 "2016년 총선 때 (노원병에서) 첫 정계 진출한 이 대표를 상대로 20% 이상 이긴 적 있다"며 "본인은 본인 나름대로 그때 패배에 대한 그런 상처가 있다든지 (한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