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회장도 놀라 폰 들었다…"미쳤어" 파리 뒤집은 K스타 셋

 
“미쳤어, 완전히 미쳤어.”

지난 일요일 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셀린 2023 가을·겨울 남성 패션쇼 현장. 패션 전문매체 WWD는 쇼에 참석한 영화배우 에디 레디메인의 말을 빌려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이렇게 전했다.  

패션쇼장을 콘서트장으로 만든 주인공들은 방탄소년단의 뷔(김태형), 블랙핑크의 리사, 배우 박보검이었다. 이들은 지난 24일 전용기를 타고 김포를 떠나 파리에 도착했으며, 26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팔레 드 도쿄 미술관에서 열린 셀린 패션쇼에 참석했다.  

26일(현시지각) 프랑스 파리 팔레 드 도쿄에서 열린 셀린 2023 봄여름 남성 컬렉션 쇼에 참석한 뷔, 리사, 박보검. [사진 셀린]

26일(현시지각) 프랑스 파리 팔레 드 도쿄에서 열린 셀린 2023 봄여름 남성 컬렉션 쇼에 참석한 뷔, 리사, 박보검. [사진 셀린]

 
패션쇼 현장에 도착한 이들이 발코니에 올라 손을 흔들자 쇼장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수천 명의 팬이 함성을 질렀다. 외신에 따르면 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과 LVMH 패션 그룹 시드니 톨레다노 최고 경영자(CEO)도 폭발적인 반응에 놀라 핸드폰을 들고 현장을 촬영했다.  

뷔, 리사, 박보검 뒤로 수 많은 팬들이 보인다. AP=연합뉴스

뷔, 리사, 박보검 뒤로 수 많은 팬들이 보인다. AP=연합뉴스

 


K-스타들의 파리행

뷔는 셀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으로부터 개인적인 초청을 받아 파리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 슬리먼은 디올 옴므, 생로랑 등에서 활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다. 리사는 셀린의 글로벌 앰배서더(홍보대사)로 지난해 프랑스 니스에서 열린 2022 봄·여름 셀린 패션쇼에서는 런웨이에 오르기도 했다.  

셀린 패션쇼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기에 탑승한 리사. [사진 리사 인스타그램]

셀린 패션쇼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기에 탑승한 리사. [사진 리사 인스타그램]

이날 현장의 열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트위터에서 ‘리사X셀린’‘태형X셀린’ 등의 해시태그가 인기 검색어로 등극하고, 틱톡에서도 같은 해시태그로 올라온 영상이 수천만 회의조회 수를 기록했다. 뷔의 인스타그램에 같은 날 올라온 셀린 관련 게시물에는 1200만개 이상의 좋아요가 찍혔다.  

배우 강동원은 루이비통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 지난 23일 파리서 열린 루이비통 맨즈 컬렉션에 참석했다. [사진 루이비통 공식 인스타그램]

배우 강동원은 루이비통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 지난 23일 파리서 열린 루이비통 맨즈 컬렉션에 참석했다. [사진 루이비통 공식 인스타그램]

이번 2023 봄·여름 파리 남성 패션위크는 본격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이후 열린 첫 글로벌 패션 행사로 국내 셀럽들의 활약이 특히 두드러졌다. 최근 영화 ‘브로커’ 개봉 이후 활발한 활동을 하는 배우 강동원도 루이비통의 새로운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 지난 23일 열린 루이비통 2023 봄·여름 남성 쇼에 참석했다. 지난해 로에베의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된 가수 현아 역시 이던과 함께 25일 열린 로에베 2023 봄·여름 컬렉션에 참석했다.  

블핑 모이면 명품관? 멤버 전원이 앰배서더

최근 글로벌 패션 업계서 한국 스타들의 영향력은 점점 커지는 분위기다. 블랙핑크는 멤버 전원이 명품 브랜드의 글로벌 앰배서더. 제니는 샤넬, 지수는 디올·까르띠에, 로제는 생로랑·티파니앤코, 리사는 셀린·불가리의 앰배서더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주한영국대사관에서 진행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 축하연에 참석한 블랙핑크 멤버들은 각기 자신이 맡은 브랜드의 제품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가장 최근에는 영국 브랜드 버버리가 손흥민을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했다. 지난 13일 버버리는 “어린 시절부터 꿈을 이루기 위해 열정을 갖고 노력한 손흥민 선수가 버버리 하우스의 신념인 ‘새로운 가능성의 발견’과 ‘한계를 뛰어넘는 상상력의 힘’과 부합한다”며 앰배서더 선정 배경을 밝혔다.  

지난 13일 영국 브랜드 버버리가 축구선수 손흥민을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했다. [사진 버버리]

지난 13일 영국 브랜드 버버리가 축구선수 손흥민을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했다. [사진 버버리]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가 집계한 글로벌 럭셔리 선도 브랜드 TOP10에서 앰배서더를 선정하지 않는 에르메스·롤렉스를 제외, 루이비통(BTS·정호연·강동원), 샤넬(블랙핑크 제니·지드래곤), 구찌(이정재·신민아·아이유·엑소 카이), 까르띠에(블랙핑크 지수), 디올(블랙핑크 지수), 티파니앤코(로제), 프라다(NCT 재현), 버버리(손흥민) 등 모든 브랜드가 한국인 앰배서더를 두고 있다.  

명품 러브콜 배경엔 MZ세대 영향력

앰배서더, 즉 홍보대사는 모델과는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광고를 촬영하고 일정 기간 브랜드에 소속되어 홍보 활동을 한다는 것은 비슷하지만, 일방적 종속 관계보다는 파트너십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의미가 크다. 한 패션 브랜드 관계자는 “해당 브랜드의 이미지를 잘 보여줄 수 있으면서도 시대적 아이콘으로서 영향력이 있어 서로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앰배서더의 의미를 설명했다.

패션 업계 관계자들은 앰배서더로서 가장 중요한 자질은 ‘영향력’이라고 입을 모은다. 특히 명품 업계에서 K-팝 스타들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배경에는 이들이 MZ세대로 불리는 젊은이들에게 SNS 등 디지털상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점이 크게 꼽힌다.  

패션 홍보 전문가 김민정 케이앤컴퍼니 대표는 “기존 글로벌 스타들에 비교해 K-팝 스타들의 온라인 장악력은 최고 수준”이라며 “이 정도로 많은 온라인 팬덤을 가진 셀럽들도 적지만, K-팝 스타들이 소통하는 것처럼 쌍방향으로 양질의 소통을 하는 셀럽들은 더 적다는 면에서 무척 경쟁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셀린 쇼에 등장해 화제가 됐던 블랙핑크 리사의 경우 29일 기준 인스타그램 팔로어만 7985만명이다. 방탄소년단의 뷔도 4560만명으로, 이들이 브랜드와 관련된 게시물을 하나만 올려도 전 세계 수천만 명의 사람들에게 곧바로 노출된다. 틱톡에서는 27일 #LisaCeline(리사셀린) 해시태그가 달린 리사의 동영상이 60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