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금으로 격려금 줬다' 의혹…선관위, 김승희 檢수사 의뢰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선관위가 김승희 후보자에 대한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확인 및 조사한 후 관련 법 위반 혐의로 전날(28일) 대검에 수사 의뢰 조치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 대상이 아닌 범죄 혐의자로, 대검찰청 수사를 받는 대상”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 검증 시스템의 미흡함을 국민께 사과하고 유능하고 도덕적인 후보를 다시 선임하는 게 순리”라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 내지는 임명철회를 즉시 요청한다. 범죄혐의자가 100조 예산을 관장하는 보건복지부 수장으로 임명이 강행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20대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정치자금을 활용해 보좌진에게 격려금을 지급하고 같은 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또 정치자금으로 렌터카를 도색한 뒤 차량을 매입하고, 입법정책개발비를 여론조사에 사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