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있다" 거절에도 "만나자"…군사경찰, 스토킹 혐의 입건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휴가를 나온 군사경찰이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스토킹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지난달 23일 20대 후반 남성 A씨를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2작전사령부 예하 사단 소속 군사경찰 상병인 A씨는 휴가에 나오기 전 20대 여성 B씨에게 카카오톡으로 구애했다. 

A씨는 ‘더는 연락하지 말라’는 B씨의 거절 의사에도 휴가를 나와 만나자고 거듭 연락을 취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남자친구가 있다며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신고를 받고 피해자를 조사한 뒤 A씨를 입건했다. 또 A씨에게 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 금지 명령을 내렸다.

아울러 이어 지난달 30일 육군광역수사단에 사건을 이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