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일 민주노총 4만명 집결…경찰 "불법행위땐 엄정대응"

경찰은 다음달 2일 서울 도심에서 열리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불법 행위에 엄정대응한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제7차 전원회의가 열리는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앞에서 한국·민주노총 위원장들이 참석한 '최저임금 인상을 위한 양대노총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28일 오후 제7차 전원회의가 열리는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앞에서 한국·민주노총 위원장들이 참석한 '최저임금 인상을 위한 양대노총 결의대회'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경찰청은 30일 오후 윤희근 차장 주재로 7·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관련 서울경찰청의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수만 명 대규모 인원의 도심권 집결에 따른 현장 관리 방안을 점검했다.

윤 차장은 “신고된 집회는 최대한 보장하겠지만 신고범위를 일탈하거나 법원의 허용 조건을 벗어난 불법 집회와 행진은 가용 경찰과 장비를 총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집회와 행진 과정에서 대규모 인원 집결을 이유로 모든 차로를 점거하거나 장시간 교통 체증을 유발해 극심한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불법행위를 강행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집행부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집회의 자유는 적극적으로 보장하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법 집행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7월 2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서울광장을 중심으로 세종대로와 을지로 등에서 4만 5000 명가량이 모여 본 집회를 한 후, 약 3만 명이 용산 대통령실 인근인 삼각지 로터리까지 행진하겠다고 예고했다.

법원은 남대문~광화문 파이낸스빌딩 구간 집회는 허용했다. 남대문로터리에서 용산우체국 방향 행진과 관련된 소송은 아직 법원 결정이 나오지 않았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