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음주운전' 배우 김새론 사건…중앙지검 형사 7부 배당

배우 김새론. [사진 김새론 인스타그램]

배우 김새론. [사진 김새론 인스타그램]

만취 상태로 차량을 몰다 사고를 낸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은 배우 김새론씨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됐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사건을 형사7부에 배당했다.

앞서 지난 28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음주운전 및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김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사건 당시 김씨와 함께 있던 20대 동승자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김씨는 지난달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여러 차례 들이받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김씨는 당시 음주 감지기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경찰의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했고, 인근 병원에서 채혈을 진행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채혈 분석 결과, 사고 당시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약 0.2%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