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취임식 온라인으로…폭우피해 현장 챙긴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돈의동 일대 쪽방촌에서 이 지역 최영민 쪽방상담소장과 함께 골목을 오가며 여름철 쪽방촌 폭염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돈의동 일대 쪽방촌에서 이 지역 최영민 쪽방상담소장과 함께 골목을 오가며 여름철 쪽방촌 폭염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일 열릴 예정이었던 오세훈 시장의 취임식이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서울시는 7월 1일 오전 10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기로 했던 오세훈 시장의 취임식을 집중호우로 인해 온라인으로 대체한다고 30일 밝혔다.

오 시장은 1일 오전 8시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종로구 혜화동 폭우피해 현장을 찾아 수방 대책 현황 등을 직접 챙길 예정이다.

이어 오전 10시 온라인으로 취임사를 발표한 뒤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민생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당초 '약자와의 동행'을 주제로 사회적 배려계층 200∼300명을 초청한 가운데 약 30분간 온·오프라인 병행 취임식을 할 예정이었다.


시 관계자는 "서울 지역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에 대비하고 시민안전 점검에 총력을 다하기 위해 취임식을 온라인으로 열기로 계획을 변경했다"며 "약자와의 소통은 앞으로 현장에서 지속해서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