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52시간제 경직적…유연하게 개선해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일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산업용 정밀 모터 업체 에스피지를 방문해 제품에 대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일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산업용 정밀 모터 업체 에스피지를 방문해 제품에 대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재 주 52시간 근무제가 현장에서 획일적으로, 경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제도 개편의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1일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수출기업 에스피지에서 개최한 수출업계 간담회 이후 취재진에게 “현재 주 52시간 제도는 경직적이어서 (기업이) 개선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다”며 “기업 현장에 직접 가거나 기업인을 만나면 이 이야기를 안 하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장에선 ‘주 52시간제를 지킬 테니 근로시간 정산 기간을 유연하게 해 달라’‘일을 많이 해야 할 때는 하고 수요가 적을 때는 쉬어서 평균적으로 주 52시간을 지키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연성을 높일 수 있는 개선이 필요하고 전문가와 관계부처, 노동계가 대화해 서로가 서로의 현장을 이해하면서 개선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기업에도 도움이 되고 근로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 부총리는 간담회에서 “수출기업의 만성적 애로 요인인 인력난 완화를 위해 근로 시간제 개선, 청년·외국인 고용 확대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무역수지가 3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에 대해 추 부총리는 “적자의 근본 원인은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이라며 “수출 규모가 사상 최대 실적을 보이는 것은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늘 제일 많이 나온 건의사항은 생산을 제대로 해도 납품할 때 물류난을 이겨내기 힘들다는 이야기”라며 “물류 현장의 애로사항이 어떤 게 있는지 짚어보고 필요한 보완 대책을 살핀 뒤 추가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무역금융을 확대하고, 물류·공급망 등 현안 대응을 위한 금융지원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중소 화주 전용 선적공간 확보 등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 완화를 지원하고 중소기업 전용 공동물류센터 확충 등 인프라를 보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