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가니 4호 태풍 '에어리' 온다…4~5일 제주도 영향권

4호 태풍 '에어리' 관련 정보. 자료 기상청

4호 태풍 '에어리' 관련 정보. 자료 기상청

중부 지방에 많은 비를 뿌린 장마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든 사이, 새로 발생한 태풍이 우리나라로 빠르게 접근하고 있다. 3일 제주도 먼바다를 시작으로 4~5일께 제주, 남해안 등이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태풍의 향후 진로와 강도는 매우 유동적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전 3시 발생한 6호 열대저압부가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4호 태풍 '에어리'(AERE)로 발달했다. 에어리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폭풍을 의미한다. 4호 태풍의 1일 오후 3시 기준 위치는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00km 부근 해상이며, 중심 기압은 1002hPa이다. 최대 풍속이 초속 18m(시속 65km)인 이 태풍은 시속 11km로 북진하고 있다.

에어리는 높은 해수면 온도와 해양 열용량, 대류 활성화 등의 조건이 맞아떨어지면서 빠르게 태풍으로 발달했다. 앞으로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빠른 속도로 북상하면서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됐다. 박중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태풍이 최단거리로 빠르게 북상하는 만큼 준비 시간이 짧을 수밖에 없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30일 서울역 버스정류장에서 우산을 든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30일 서울역 버스정류장에서 우산을 든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 분석에 따르면 태풍 에어리는 3일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4~5일께 제주, 남해안 등을 중심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제주 동쪽 해상, 대한해협 등을 지난 뒤 6일 오후 독도 인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다시 약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국내에 많은 수증기 유입에 따른 폭우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동 경로와 근접한 제주, 남해안 등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또한 남해, 동해 상에도 강풍으로 인해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에어리의 규모가 작기 때문에 기압, 해수면 온도 등 주변 환경에 영향을 크게 받을 수 있다. 기상 분석 모델별로 예상하는 태풍 강도나 이동 경로의 변동성도 매우 큰 편이다. 제주 서쪽, 동쪽 해상으로 예측 진로가 서로 나뉘는 식이다. 이 때문에 태풍 영향권에 드는 지역의 강수 구역, 강수량도 바뀔 확률이 매우 높다.

박중환 예보분석관은 "수온이 급격히 낮아지는 북위 30도 이상 지점을 지나는 2일 밤에서 3일 오전 사이에 변동성이 큰 편이다. 이 시점을 지나면 어느 정도 불확실성이 해소될 것으로 본다"라면서 "태풍 진로가 매우 유동적인 만큼 최신 기상 정보를 꾸준히 확인하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