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재유행 시 최대 20만명…의료체계 준비"

지난 3월 서울의 한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3월 서울의 한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의 모습. 연합뉴스.

최근 코로나19 유행세가 반등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정부가 재유행 시 환자가 15만~20만명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일단 15만명 안팎까지 대응 가능하도록 의료 체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1일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지난 14주간 감소세를 이어오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번 주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다”며 “최근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 검출률이 높아지고, 재감염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으로 방역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가정 하에 의료대응체계를 보다 신속하게, 빈틈없이 정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9528명 발생해, 지난주 같은 요일 대비 2000명 이상 늘어났다. 지난달 29일 국내 신규 확진자는 최근 20일 만에 1만 명을 다시 넘겼고, 그 전날에는 최근 수 주 동안 1 미만으로 유지되던 감염재생산지수가 1.0으로 올랐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한 명이 주변 사람을 몇 명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의미한다. 중대본은 “여름철로 인한 실내활동 및 이동량의 증가, 또 예방접종 효과의 저하, 또 세부 변이의 구성비 변화 등이 그 주요 원인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이달 말이나 8월로 예상됐던 재유행 시기가 휴가철과 맞물려 당겨지는 것 아니냐고 우려한다. 이날 중대본은 재유행 시 최대 20만명의 환자가 나올 수 있다고 예측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중대본 브리핑에서 “전문가들 예측으로는 (재유행 시) 15만~20만명 정도까지 (환자가) 오를 수 있다”며 “병상을 마련하고 있고, 의료 체계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박 반장은 “15만명 내외 정도는 대응이 가능하다고 판단한다”며 “혹시라도 15만명을 넘거나 20만명을 넘는 상황이 됐을 때는 기존 거점병원이라든지 코로나 전담병상 진료에 참여해줬던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대비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재유행이 닥친 뒤 대응하면 이전처럼 병상 대란이 벌어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탁 순천향대 부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국가지정병상 제외 상급종합병원이나 1000병상 이상의 병원들이 코로나19 병상 운영을 중단하거나 축소한 상태”라면서 “수술·시술이 필요하거나 고난도 진료가 필요한 환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재유행 초기부터 병상 배정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미크론 유행 당시에만 해도 3만개 이상의 병상을 확보했는데 최근 일반 의료 대응 체계로 전환하면서 병상을 줄여왔다. 현재 코로나19 병상은 중증병상 1486개를 포함해 총 6227개만 남은 상태다.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페이스북에 “정부에서 코로나19 병상을 다 취소하라고 해서 하나도 남겨 놓지 못했다”면서 “그나마 일반 1인실 2개, 중환자실 1개는 비워서 응급실로 오는 코로나19 환자는 입원을 받고 있는데 계속 환자가 차고 있다”고 적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지역별 병상 편차를 고려해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권, 제주권 등 7개의 권역은 병상 공동 활용 체계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권역 내 대응이 어렵다면 중앙공동대응상황실을 통해 다른 권역으로 병상을 배정하기로 했다. 

호흡기전담클리닉, 외래진료센터 등 여러 명칭의 코로나19 진료기관을 모두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하고 개수도 1만개 이상 확보한다.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현재 1만 2601곳 있다. 이중 절반 가량인 6206곳에서는 코로나19 진단검사부터 진료, 치료제 처방 등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정부는 나머지 기관에도 협조를 요청해 모두 1만곳 이상이 원스톱으로 운영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질병관리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질병관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