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협력사에 위기극복 지원금 100억원 전달

 김선규(왼쪽부터 여섯번째) 호반그룹 회장이 협력사 위기극복 지원금을 전달했다. [사진 호반그룹]

김선규(왼쪽부터 여섯번째) 호반그룹 회장이 협력사 위기극복 지원금을 전달했다. [사진 호반그룹]

호반그룹은 창립 33주년을 맞아 협력사 130곳에 위기 극복 지원금 100억원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호반그룹은 이날 서울 서초구 우면동 호반파크에서 개최한 창립 기념 행사에 협력사 관계자들을 초대해 지원금을 전달했다. 김상열 서울미디어홀딩스 회장, 우현희 호반문화재단 이사장,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박철희 호반건설 총괄사장, 김재환 신세계전기 대표 등 관계자와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전달한 지원금은 지난해 2배 규모다. 호반건설, 호반산업 등 호반그룹은 2018년부터 총 74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하고 동반성장에 노력하고 있다.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은 “성장의 열매를 국가와 사회에 나눌 때 기업 또한 지속 성장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겸손하고 착한 기업으로 협력사 여러분들과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협력사 김재환 신세계전기 대표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부담이 가중되고 물가 상승세가 지속하면서 기업들이 어려움에 부닥쳐 있다”며 “이러한 위기 때마다 호반그룹은협력사들에 상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큰 지원을 해 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