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방한한 넷플릭스 헤이스팅스 CEO, KT 구현모 대표와 회동

세계적 성공을 이룬 '오징어게임' 복장을 입고 등장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사진=넷플릭스 제공

세계적 성공을 이룬 '오징어게임' 복장을 입고 등장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사진=넷플릭스 제공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OTT)기업인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스(사진) CEO(최고경영자)가 지난달 30일 한국을 방문해 구현모 KT 사장과 서울에서 전격 회동했다. 헤이스팅스 CEO는 구 사장과 만난 자리에서 콘텐츠 협업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넷플릭스코리아와 KT에 따르면, 헤이스팅스 CEO는 지난달 30일 오전 한국에 입국해 이날 오후 KT 사옥에서 구현모 사장, 김철연 KT스튜디오지니 대표를 만났다. 헤이스팅스 CEO는 구 대표와 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한 '구필수는 없다' 등이 최근 넷플릭스에서 흥행한 이야기와 함께, 향후 콘텐츠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넷플릭스 경험을 제공하고자 협업 중인 양사간의 끊임없는 노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의 방한은 2019년 이후 3년 만이다. 넷플릭스 측은 헤이스팅스 CEO가 최근 K-콘텐츠의 성공으로 한국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헤이스팅스 CEO는 1일 넷플릿스 한국 임직원들과 내부 소통 자리를 갖고, 한국 콘텐츠 시장 성과를 격려한 뒤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망이용대가 소송을 진행 중인 SK브로드밴드나 SK텔레콤, SK스퀘어 등을 만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