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찍다 체포된 공무원, 휴대폰 열어보니 女동료 사진 수십장

대전의 한 공무원이 지하철역 인근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가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대전둔산경찰서는 동료 직원 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30대 공무원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대전 모 구청 행정복지센터에서 근무하는 A씨는 지난 5월 한 지하철 입구 인근에서 여성들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경찰이 A씨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한 결과 여성 동료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사진 수십여 장이 발견되기도 했다.  

해당 구청은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