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 탈선 사고 복구 완료…“모든 고속열차 정상 운행”

지난 1일 부산에서 수서역으로 향하던 SRT 열차가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해 관계자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일 부산에서 수서역으로 향하던 SRT 열차가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해 관계자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일 오후 경부고속선 대전조차장역 부근에서 일어난 SRT 탈선 사고 복구작업이 마무리됐다.

코레일은 2일 오전 7시13분 복구작업을 완료하고 모든 고속열차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3시23분쯤 부산에서 수서역으로 향하던 SRT 고속열차가 대전조차장역을 통과하던 중 급정차하면서 선로에서 탈선했다. 

해당 열차는 338호 열차로 승객 380명이 탑승했다. 이 사고로 총 11명이 부상을 입었다. 4명은 귀가 조치됐고, 7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경상으로 파악됐다.

사고는 338호 열차를 이끄는 동력차(운전실)가 대전조차장역을 통과하던 중 뒤 따라오던 객실차와 이 열차를 밀어주는 후미 동력차 두 곳에서 궤도를 이탈했다.  


코레일은 사고 발생 즉시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복구인력 229명과 기중기 2대, 선로 보수 장비 2대, 굴착기 5대를 동원해 밤새 작업을 벌였다.

이번 사고 여파로 선로를 함께 쓰는 KTX 등 상행선 대부분 열차가 지연돼 이용객이 불편을 겪었다. KTX와 SRT 운행은 14차례 중단됐고 열차 운행이 최대 326분 지연됐다.

코레일은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경인선과 경부선, 분당선, 광명 셔틀 등에 심야 임시전동열차를 운행하고 열차 지연과 운행상황을 알리는 안내 인력을 추가 투입했다.

코레일은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과 이용에 불편을 겪은 국민께 깊이 사과드리며,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을 위해 정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