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30년까지 전제품에 장애인 지원 기능, 온실가스 지속적 감축”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사진 LG전자]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사진 LG전자]

 
LG전자가 2030년까지 추진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과제를 선정했다. 

LG전자는 지난달 30일 ESG위원회를 열고, 2030년까지 생산 단계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감축해 나가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생산 공정을 개선하고, 에너지 절감 기술을 도입한다. 

제품 단계에서 탄소배출량 감축을 위해서는 소비전력, 단열 성능, 열교환 기술 개선 등으로 에너지 고효율 제품의 생산·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외장 부품에서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도 늘리기도 했다. 또한 국내 사업장의 폐기물 재활용을 늘려 폐기물 매립 제로(0) 인증을 취득하고, 해외 사업장에는 슬러지(침전물) 원료화 등 국내 모범 사례를 적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2030년까지 전 제품군에 ‘접근성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접근성 기능은 누구나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기능을 말한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장애인 자문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신제품 개발 시 개선점을 적용하고 있다. 앞서 애플은 장애인을 위해 아이폰·아이패드 등에 출입문 식별 기능과 실시간 자막 제공 기능을 도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LG전자는 올해 주요 협력사들이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측정하고, 관리·감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온실가스 인벤토리는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발생원과 종류, 배출량을 목록으로 만들어 관리하는 정보 체계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 근무하는 LG전자 임직원은 이달 중순부터 다회용컵 사용 활성화를 위한 ‘나부터 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사무실 각 층에 다회용컵 자동세척기를 설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