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북핵 공조'에…北 "유럽·아태 동시 핵전쟁 날 수도"

한ㆍ미ㆍ일 3국 정상이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국제회의장에서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뉴스1]

한ㆍ미ㆍ일 3국 정상이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국제회의장에서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뉴스1]

한·미·일 3국 정상이 지난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핵 문제 대응을 위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북한이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전날 기자의 질문에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무모한 군사적 책동으로 하여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핵전쟁이 동시에 발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조성됐으며 국제평화와 안전은 냉전종식이래 가장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얼마 전에 있은 나토 수뇌자(정상) 회의 기간 미국과 일본, 남조선(한국) 당국자들이 반공화국 대결 모의판을 벌려놨다"며 "공화국(북한)은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적대 행위로부터 초래되는 온갖 위협에 대처하여 국권과 국익, 영역을 믿음직하게 수호해나갈 것이며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자기의 책임적인 사명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핵실험 준비를 마친 북한은 3일 외무성 대변인 대답을 통해 한·미·일 정상이 지난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핵 대응을 위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5월 25일 폭파 전 풍계리 핵실험 관리 지휘소의 모습. [연합뉴스]

핵실험 준비를 마친 북한은 3일 외무성 대변인 대답을 통해 한·미·일 정상이 지난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핵 대응을 위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5월 25일 폭파 전 풍계리 핵실험 관리 지휘소의 모습. [연합뉴스]

 
오경섭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이 북핵 대응을 위한 한·미·일 공조 문제를 중요 안보현안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외무성 대변인이 평화와 안정을 위한 '책임적 사명'을 언급하며 (핵무력 사용의) 여지를 열어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명의로 한·미·일 정상회담 등을 비난한 건 지난달 초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최선희 외무상이 임명된 이후 처음이다. 정대진 원주 한라대 교수는 "미국이 중심으로 돼 있긴 하지만 나토라는 국제 지정학 질서 속에서 벌어진 사안이기 때문에 외무성 대변인이 나서며 수위를 조절한 것"이라며 "북한 입장에서 중차대한 전략·전술의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현 상황을 국방력 강화의 호기라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번 외무성 대변인 발표를 통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을 중단없이 진행할 것임을 예고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조성된 정세는 조선반도(한반도)와 국제안보 환경의 급격한 악화 추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국가 방위력 강화의 절박성을 더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한·미·일 정상이) 3자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는 문제를 비롯하여 우리를 겨냥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공동 대응 방안들을 논의했다"며 군사훈련에 대해서도 민감하게 반응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