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특혜 요구 박지현, 오만이 이준석도 명함 못내밀 수준"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당권 출마 의사를 밝히자 민주당 내부에서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박지현 출마 특혜는 명백히 공정과 상식에 반하는 일”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피선거권은 권리당원에게 주어진다. 오는 8월 28일에 치르는 전대 피선거권을 얻으려면 권리당원 권리행사 시행일인 이달 1일로부터 6개월 전에 입당해 당비를 납부했어야 한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박 전 위원장은 전날(2일) 전대 출마를 공식화했지만 권리당원 자격이 없어 현재로서는 후보로 나설 수 없다.


박 전 위원장도 이런 사실을 인정하고 “저의 출마 당락은 당 비대위와 당무위에서 논의할 사안인 것으로 안다”고 지도부의 결단을 요청했다. 당무위 의결로 예외를 인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전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지도부는 박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 자격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김 의원은 “오직 자신만을 위한 예외를 특별히 인정해달라니 정말 너무 황당하다”며 “남한테는 엄정하게 원칙을 강조하고, 자신에게는 특별한 혜택을 요구하는 것으로 특권을 거부하며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는 ‘청년 정치’와도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을 두고 “지나친 자의식 과잉과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있는 것 아닌가 싶다”, “오만하고 독선적이라고 소문난 이준석 대표는 명함도 못 내밀 수준”, “제발 좀 겸손하길 바란다” 등의 비난도 쏟아냈다.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추하다. 지방선거라는 비상 상황에서의 외부 초대손님이었던 박 전 위원장이 언론을 이용해 민주당을 겁박하다니요”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박 전 위원장을 향해 “본인을 위해 당의 모든 원칙을 무시한 특혜를 요구하면서 어찌 국민께 신뢰를 얻으려는가”라며 “민주당은 더는박씨(박 전 위원장)에게 소모적으로 휘둘려서는 안 된다. 원칙대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날 “현행 당헌·당규상 (박 전 위원장은) 출마 자격이 없어 이 문제를 어떻게 할지 비대위원 사이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비판에 박 전 위원장은 “‘당무위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 이 규정에 따라 지선 때 김동연 후보도 비대위와 당무위 의결을 거쳐 경기도지사 경선에 참여했다”며 “저는 어떤 경우라도 저를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해 달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당규에 따라 처리해주면 그 결과에 따르겠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